문창극 사태에서 보는 소위 진보좌파들의 이중성



90년대 말이었나? 김대중정부 출범후 청와대 무슨 정책기획위원장 하던 최장집이란 교수가 있었다. 고대 교수였던걸로 기억하는데 당시 보수언론 정확히는 월간조선이 최장집의 논문을 인용하여 그가 사상적으로 굉장히 편향된 사람이란걸 내용으로 하는 특종을 터뜨린적이 있다. 
김대중정부의 정책을 기획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하는 주요인사가 용공세력이라는것은 국민들로 하여금 엄청난 우려를 낳게하는것이었다. 
이에 최장집교수는 월간조선측이 자신의 논문을 발췌하여 문맥은 다 갖다버리고 
일부 어휘갖고 자신을 용공으로 몰아간다고 주장하고 이후 월간조선과 최교수의 싸움은 계속되는데 

이에 대해 소위 진보언론과 당시 여당측에서는 조선일보가 최교수에게 사상검증을 하고있다며 신랄하게 비판했던것이 떠오른다. 

난 당시 조선일보 독자라 최근까지도 최장집하면 아...그 빨갱이 교수? 란 생각부터 떠올랐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최장집은 빨갱이가 아니었다. 
당시 최교수는 월간조선을 상대로 막대한 금액의 소송을 걸었고 궁지에 몰린 월간조선측은 결국 반론문을 싣고 편집국장등을 교체하게 된다. 또한 최장집의 논문도 제대로 다시 싣게 되고.. 

또한 보수단체등이 소송걸었던 최교수의 혐의도 전부 무혐의 처분을 받게된다. 

그 당시 최장집에 대해 빨갱이 타이틀을 씌우려했던 보수언론등에 대해 진보좌파세력은 사상검증하지말라며 '조선일보여 나를 고소하라'는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 최장집교수는 보수언론에 글도 기고하고 좌파세력에 대한 비판도 서슴치않았던걸로 보면 그에게 빨갱이라고 사상검증하던건 분명 잘못된것이 맞았던것같다.

난 문창극에게 친일파 라고 규정하며 그가 친일역사관을 갖고있다 단정짓는것을 보며 제2의 최장집 사건같은 느낌을 갖게된다. 

' 난 빨갱이가 아니다. 내 논문의 단편만 보고 판단하지말라. 문맥을 안보고 어휘하나하나만 갖고 (6.25는 김일성의 역사적 결단 이라고 했던부분 등) 단정짓지 말라' 고 했던 최장집교수와 역시 그의 주장을 옹호했던 소위 진보좌파세력들이 
지금은 정반대의 스탠스를 보이고 있다  

' 난 친일파가 아닙니다. 온누리교회에서의 강연을 일부만 보고 왜곡하지마십시오 ' 문창극 본인이 친일파가 아니라고 주장해도 넌 친일파 맞어! 하고있는 꼴이다. 
논거는 역시 최장집때처럼 그 사람의 저작물중 일부를 발췌한것들. 

진보냐 보수냐에 따라 똑같은 상황에서의 대응이 180도 다르다 ㅋ 

이게 민주국가 맞나? 싶기도 하고. 

공직자나 국가정책을 만드는 주요인사에 대한 사상검증은 안되고 역사관 검증은 된다? ㅋ
남의 머릿속을 자기들 멋대로 분석하여 결론내리는짓이 어떤사람에겐 괜찮고 어떤사람에겐 안된다한다 

최장집은 빨갱이인가? 

아니다.

문창극은 친일파인가? 

역시 아니라고 본다. 

사실 우리사회에서 빨갱이 ,친일파 라는 딱지를 붙이는것은 사회적으로 살인과 마찬가지이다.  
타인의 명예나 그 가족이 받게될 고통은 안중에 없고 그저 보수냐 진보냐에 따른 이분법에 따라 낙인을 찍어버린다. 

당시 최장집사건의 가해자가 조선일보에서 문창극사태에선 KBS로 바뀌었을뿐


진짜 코메디는 뭔지 아는가 . 

과거 최장집교수가 노무현 정부에 대해 실패한 정부로 규정짓고 가장 큰 책임을 당시 정부의 민주주의에 대한 정책이나 역할부재로 돌렸던거. 
그때문에 최교수는 당시 진보세력에 의해서도 비판받는 처지가 되기도 했다. 

최장집과 문창극 사태의 본질은 한 마디로 이거다. 

' 내편이라고 생각되면 좋은사람 , 내편 아니면 개새끼! 근데 내편이라고 생각했던 좋은사람이 시간지나고보니 내편이 아니라고 판단되면 다시 개새끼!! -_- '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폭력과 인격살인을 일삼는 자들이 민주주의를 부르짓는 아이러니.  

by 부라부스 | 2014/06/24 18:12 | 트랙백 | 덧글(5)

트랙백 주소 : http://brabusbad.egloos.com/tb/580953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백범 at 2014/06/24 19:16
민주주의자를 자처하면서 타인의 취향, 나와 다른 것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들

민주주의자라 하면서 언급하신 바대로 "내편이라고 생각되면 좋은사람 , 내편 아니면 개새끼! 근데 내편이라고 생각했던 좋은사람이 시간지나고보니 내편이 아니라고 판단되면 다시 개새끼"라고 하는 태도들...

1. 계속, 끈질기게 저들의 그런 행각을 폭로해야 합니다. 증거와 자료를 갖추어서 말입니다.

2. 누가 자칭 진보들의 저런 짓들을 좀 알기쉽게 설명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무식하고 가방끈 짧은자들도 알기 쉽게 말이죠.
Commented by 백범 at 2014/06/24 20:53
윤치호는 그래도 조선인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갖고 장학금도 지원하고, 가난한 학생들 학비도 대신 내줬습니다. 유학가는 학생들에게는 자기가 학비와 생활비의 절반이상 마련한 학생에 한하여 유학비용의 나머지 절반을 부담해줬어요. 이순신 15대 후손의 빚을 대신 갚아준 것도 윤치호입니다.

윤치호는 이완용, 박제순 같은 악의적인 친일파들하고는 차원 자체가 다릅니다. 조선인들에게 그래도 미련을 두었던 사람입니다.

한국인은 열등한 인간이라서 안된다, 그래서 나는 철저하게 일본인으로 살겠다고 하던 사람도 있습니다. 그는 바로 박짝대기 박중양... 박중양에 비하면 윤치호는 정말 양반인데.

그리고... 윤치호 한사람 마녀사냥을 했을 때, 윤치호의 자녀 7남 9녀와 그 후손들은 물론이고, 윤치호와 관련된 인맥이 상위 1% 외에도 사회각계에 연결되어 있을텐데, 그 사람들 싹다 연좌제로 잡아죽일 생각인지도 묻고 싶습니다.

박짝대기 박중양을 보고도 윤치호에게 돌을 던질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Commented by 진보만세 at 2014/06/24 21:19
내가하면 착한편집, 니가하면 나쁜 편집 - 자칭 진보란 작자들의 이중성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죠
Commented by 백범 at 2014/06/24 21:21
누가 박중양을 좀 찬양했으면 좋겠습니다. 저놈들 아예 뒷목잡고 나가자빠지게...
Commented by at 2015/04/24 17:50
글쎄요. 그럼 이렇게도 볼 수 있겠군요. 최장집 때는 최장집이 빨갱이, 문창극 때는 좌파들이 이중적.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